|6769|2 대학운 여기서 알려드릴께요.
Qna
    [포토] 대학운 향한 장사진
  • (서울=포커스뉴스)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17 대입설명회장 입구가 학생, 학부모 및 관계자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. 양지웅 기자 (yangdoo@focus.kr) <저작권자(c) 포커스뉴스...
  • 대학구조개혁 평가 2회연속 최하위땐 퇴출
  • 올해 대학가의 최대 이슈인 입학정원 감축의 경우 '최우수'는 평가 대학은 자율적으로 감축을 하면 되지만, '미흡'과 '매우 미흡' 평가를 받은 대학운 정원 폭을 평균 이상 감축해야 한다. 특히 2회 연속으로 '매우 미흡...
  • [김상회 풍경소리] 우리 아이 적성을 알면 미래가 보인다
  • 시험운이 대학운만 좀 걸리고 이후부터는 본인의 노력만 갖춰지면 막힘이 없습니다. ” “글쎄요. 평소 모의고사에 비해 점수가 안 나와서 아예 입시원서도 내지 않겠다는 거예요. 그냥 맞춰서 어디라도 들어갔음 하는데....
  • 대구대, 내년 등록금은 동결 학생지원은 확대
  • 이용두 총장은 “학부모들의 어려운 경제사정을 감안해 내년 등록금은 동결하지만 내실있는 대학운 영을... 동결에 따라 내년 예산도 올해 수준으로 편성하는 등 어려운 국민경제 사정에 맞춰 대학 운영을 할 계획이다.
  • [제니퍼의 미국 교육통신]MIT입학,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
  • 하지만 대학운이 조금 없었다고 해서 인생이 크게 잘못된 방향으로 간다고는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. 우리의 인생은 어디서 무엇을 배우게 될지 아무도 알 수 없지 않는가. 나는 지금 그가 서 있는 그 자리에서 충분히...
블로그
    [대구/경북/동서남북]진정 자율 원한다면 “정부는 대학운영서 손떼라”고 외...
  • 법인화가 현행 국립대 체제보다 대학 운영의 자율성을 해칠 것이라는 주장은 현실과 거리가 멀다. 법인화를 통해 정부가 가급적 대학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 자율성을 해치는 것이라고 강변하는 것은 국립대라는...
  • [포토] 대학운 향한 장사진
  • (서울=포커스뉴스)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17 대입설명회장 입구가 학생, 학부모 및 관계자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. 양지웅 기자 (yangdoo@focus.kr) <저작권자(c) 포커스뉴스...
  • [김상회 풍경소리]사주 상담시 질문은 간단하고 요령있게 하라
  • 아이의 대학진로 문제이면 대학운, 재물운이면 재물운, 새로 시작하는 사업이면 사업운, 이렇게 질문이 직면한 문제에 선택과 집중을 하고 그 문제해결에 노력을 쏟아 부으니 더 깊이 있게, 더 넓게 최적의 방안과 답을...
  • 전국교수노조 출범…교육부 “용납 못한다” 입장 강경
  • 교수노조는 이날 출범 선언문을 통해 “교수노조는 교수들이 대학 개혁 의 실질적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을 것”이라며 “민주적 대학운 영 구조의 확립, 대학 자치와 학문 자유의 구현, 교권과 교수신분 보장...
  • [사이버 속으로] 국립대 법인화
  • 그 밖에 지역별·대학규모별 격차 심화,수익사업 위주의 대학운영으 로 인한 기초학문 붕괴,등록금 급등에 따른 교육비부담 가중 등의 명분론도 가세하고 있다. 네티즌들은 국립대의 경쟁력을 높이려는 의도는 충분히...
뉴스 브리핑
    <제987호> 백운비의 독자 운세풀이
  • 답> 학운의 한계를 맞아 대학운이 없는 게 사실입니다. 그러나 운명은 태어날 때부터 각자의 길과 분야가 다르고 주어진 길이 있습니다. 학생의 경우는 기능직에 적합하므로 직업 훈련원이나 기능전문학원으로도...
  • [김상회 풍경소리] 사람의 재능은 각기 다르다
  • C씨가 대학운이 없었던 것은 입시년도에 공부를 주관하는 문창성(文昌性)이 충(衝ㆍ부딪힘)을 받아 원하는 대학을 가게 되지 못했던 탓이나 원 사주에는 공부를 써먹는 사주가 아닌 재물로 승부를 보는 사주이니 그리 마음...
  • [포토] 대학운 향한 장사진
  • (서울=포커스뉴스)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17 대입설명회장 입구가 학생, 학부모 및 관계자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. 양지웅 기자 (yangdoo@focus.kr) <저작권자(c) 포커스뉴스...